이땅을치유하소서

기재차관 '대(對)미 경상수지 흑자 국가 향한 통상압력 예상'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6-22 08:50: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제공=연합뉴스)

기획재정부는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와 인종 문제 등으로  미중 갈등은 물론 미·EU 통상마찰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러온 미국 내 갈등은 국내에 국한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대(對)미 경상수지 흑자를 올리는 나라를 향한 통상압력이 한층 강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2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선진국 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신규 확진자 증가세를 꺾지 못한 미국은 결국 인종 문제로 촉발된 심각한 내부혼란에 빠져 있다"며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며 미국 재정적자가 늘어나면 통상압력이 강해지고, 미·중 갈등은 물론 유럽연합(EU)과의 통상마찰도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현재 인종갈등을 겪는 배경은 코로나19가 저소득층에 집중적인 타격을 줬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김 차관은 "사라진 일자리는 서비스업에 집중되어 있고 소득 하위 50%, 인종으로는 소수계, 성별로는 여성이 입은 피해가 크다"며 "원격근무가 가능한 업종, 고소득자가 받은 영향은 그다지 크지 않았고 오히려 이들은 지출이 줄면서 저축이 늘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는 언젠가 사라지겠으나 그 이후에도 세계는 후유증에 시달릴 것"이라며 "전체가 아니라 특정 그룹에 피해가 집중되니 이번 위기는 당연히 양극화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해외 연구에 따르면 한번 없어진 서비스업 일자리의 30∼40%는 영구히 사라지며 설령 'V자형' 회복이 되더라도 사정은 비슷하다"며 "집중적으로 피해를 본 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지원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녹톡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