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 77% 재산 증가…평균재산은 13억 300만원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3-26 08:36:4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정부 고위공직자 1천865명이 작년 말 기준으로 본인과 가족 명의로 신고한 재산은 1인당 평균 13억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직자의 재산을 공개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는 해당 공직자들이 종전에 신고한 재산에 비해 8천600만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신고자 가운데 77.5%인 1천446명은 종전에 신고한 것보다 재산이 늘었고, 나머지 22.5%인 419명은 재산이 줄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사항'을 26일 0시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 대상자에는 행정부 소속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 총장, 공직유관단체장,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 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 포함됐다.

 

이날 공개된 자료는 공직자들이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신고한 것으로, 2019년 1월 1일부터 1년 동안의 재산 변동을 확인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 신고보다 6천600여 만원 줄어든 19억4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현직 국회의원 신분으로 지난 1월 14일 임명된 정세균 국무총리의 경우 신고 기준일에 총리가 아니어서 이번 재산 공개 대상에서는 빠졌지만, 지난 해 말 기준 국회 공보를 통해 공개된 재산은 종전보다 9천200만원 증가한 50억5천400만원이었다.

 

지난 1월 장관직에 임명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재산 역시 국회 공보에 게재됐다. 추 장관은 이전 신고 보다 9천900만원 늘어난 15억6천400만원을 신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6억9천만원의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해 전체 대상자 중에 재산총액 하위 2위에 올랐다. 다만 지난 신고 때보다는 재산이 4천500만원 늘었다.

 

국무위원 중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107억6천300만원)의 재산이 가장 많았고,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1위는 오거돈 부산시장(64억4천700만원)이었다.

 

전체 정부 고위공직자 중에서는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179억3천100만원)과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137억2천900만원)이 각각 재산 총액 1, 2위를 기록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공직자는 허정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상임감사로, 종전 신고 때 보다 약 31억7천100만원가량 증가한 약 54억200만원을 신고했다.

 

재산 규모별로 살펴보면 재산공개 대상자 중 17.9%인 334명이 2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했다. 이밖에 ▲ 1억원 미만 128명(6.9%) ▲ 1억∼5억원 453명(24.3%) ▲ 5억∼10억원 461명(24.7%) ▲ 10억∼20억원 489명(26.2%) 등이었다.

 

가구원별로는 평균 재산(13억300만원) 가운데 본인 재산은 절반가량인 6억6천300만원(50.9%)이었으며, 배우자 재산 5억1천600만원(39.6%), 부모 등 직계 존·비속 재산 1억2천400만원(9.5%) 등 이었다.

 

재산증감액을 보면 재산공개 대상자들의 재산은 이전 신고와 비교해 평균 8천600만원 증가했다.


"재산 과다 증가·감소시 심사 더욱 강화"
 

공직자윤리위는 이번에 공개한 모든 공직자의 재산변동 사항에 대해 오는 6월 말까지 심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등록재산을 거짓 기재했거나 중대한 과실로 재산을 누락한 경우,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의 이득을 취한 경우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소득 대비 재산이 과다하게 증가하거나 감소한 경우에 대해서는 재산 취득 경위와 자금 출처, 사용 용도 등에 대한 심사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직무 관련 부정한 재산증식 혐의가 있거나 다른 법을 위반한 사실이 있는지 등도 점검하고, 위법 사실이 발견되면 법무부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