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북측과 방역협력 이뤄지나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2-14 12:00: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한 대북 방역지원 가능성에 대해 “현재는 우리 측 발생 현황, 북측 동향 및 민간 등 각계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사진 제공=연합뉴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가 조만간 남북 간 방역 협력을 북측에 먼저 제의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여러 차례 반복해 입장을 밝혔지만 정부는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또 민간 차원의 대북방역 지원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신청이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어서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부대변인은 앞서 개성공단기업인들이 북측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한 서한과 관련해서는 “지난 12일 남북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개성공단기업인 대북 서한의 취지와 내용을 구두로 설명했다”며 “다만 북측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해 아직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등인 지난 10일 개성공단 가동중단 4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하는 한편 북측을 향해서도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기업인의 방북 요구를 수용하고 개성공단 재가동 준비를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