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생태계 변화로 30년간 12조 원 경제 손실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2-12 18:10: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북극이 녹고 있어요" 동물들의 기후변화 경고.(사진제공=연합뉴스)

지구 생태계 변화에 따른 자연재해와 생산량 감소 등으로 빚어질 한국의 경제적 손실이 2050년까지 12조 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환경단체인 '세계자연기금'(WWF)은 1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지구의 미래' 보고서를 12일 발표했다.
 
WWF는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 자연 자원이 소비될 경우 전 세계는 기후 변화와 폭우, 가뭄, 물 부족, 지반 침하, 동·식물 멸종 등에 직면한다며 생태계 파괴에 따른 전 세계 140개국의 국내총생산(GDP) 손실을 추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올해부터 앞으로 30년간 최소 100억 달러 손실을 보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날 환율 종가(달러당 1,181.6원)를 반영하면 손실 금액은 11조8천160억원에 달한다. 한국의 경제적 손실 규모는 조사 대상 140개국 중 7번째로 많았다.
 
향후 30년간 가장 큰 경제적 타격을 보게 될 곳은 GDP 상 손실이 830억 달러로 추산된 미국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은 일본(800억 달러), 영국(201억 달러), 인도(200억 달러)와 호주(200억 달러) 순이었다.
 
홍윤희 WWF 코리아 신임 사무총장은 "자연이 인류에게 주는 혜택의 극히 일부만 경제학적으로 수치화할 수 있다는 한계를 고려하면 이번 보고서에 등장하는 손실액은 극히 보수적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