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올해 대북지원 예산 1억 700만 달러 필요”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2-11 14:28: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유엔이 올해 대북 인도지원 예산으로 1억700만 달러(약 1천270억 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북 식량지원(사진 제공=연합뉴스)

북한 내 유엔 활동을 총괄하는 유엔 상주조정관실은 북한 내 유엔기구 협의체인 유엔 국가팀이 발간한 ‘2020년 북한의 잠정적 필요와 우선순위 계획’ 보고서를 지난 10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 주민 약 2천500만 명 중 1천40만 명이 인도적 위기에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천90만 명보다 다소 감소한 수치다.
 
세계식량계획(WFP),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보건기구(WHO) 등 평양에 주재하는 유엔 기구들의 대북 지원 수혜자 수는 지난해 380만 명에서 올해 550만 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수혜자 연령을 기존 5세 미만에서 15세 미만으로 확대한 세계보건기구(WHO) 조치에 따른 것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주민의 결핵 치료와 산모, 수유모, 어린이 등의 영양 상태 향상에 5천만 달러가 배정됐다.
 
또 식량안보와 농업기술 명목으로 2천900만 달러, 식수 및 위생서비스에 700만 달러, 보건 사업에 2천100만 달러가 책정됐다.
 
보고서는 지난해 유엔 기구와 인도 지원단체들이 사업 현장 1천516곳을 방문해 대북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엄격한 모니터링을 하려고 노력했으며 신설된 ‘결과 워킹그룹’(RWG)이 보다 포괄적인 모니터링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RWG는 지난해 10월 23일 유엔 국가팀이 북한의 정확한 분배 감시를 위해 설립한 ‘인도주의 국가팀’(HCT) 부속그룹이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