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45명 암 발병 건강 영향조사…청주 북이면 소각장 연관 분석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2-11 20:14:5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충북 청주 북이면 인근 폐기물 소각장에서 배출되는 오염 물질 때문에 주민들의 암이 발병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정부가 역학 조사를 시행한다. 사진은 폐기물 소각장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폐기물 소각장 인근 주민들 45명에게서 암이 발병해 정부가 역학 조사에 나섰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10일 충북 청주 북이면 소각장 주변 지역에 대한 건강 영향조사를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청주 북이면 인근 폐기물 소각장에서 배출되는 오염 물질 때문에 주민들의 암이 발병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정부가 역학 조사를 시행하는 것.
 
북이면 주민들은 소각장에서 나오는 유해 물질 때문에 주민 45명에게서 암이 발병하는 등 건강·악취 피해를 보고 있다며 지난해 4월 원인 규명을 위한 청원을 제기했다. 북이면에는 반경 2㎞ 이내에 3개의 소각장이 있다.
 
환경부는 북이면 지역 규모와 비교해 소각 시설이 과밀하고 폐암 등 일부 암 발병률이 다른 지역보다 높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건강 영향조사 청원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사에서 환경부는 크게 환경 오염도와 주민 건강 등 두 가지를 자세히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환경오염도 조사를 위해서는 소각장에서 배출되는 다이옥신 등 유해물질의 영향권이 어디까지 미치는지 파악하고 대기·토양 등의 오염도를 측정한다.
 
주민건강 조사는 다음 달부터 시행된다. 조사는 설문 조사, 건강 검진, 인체 노출 평가, 건강 자료 분석 등으로 진행된다.
 
환경부는 본격적인 조사에 앞서 지난해 10월 주민 의견을 수렴해 조사 방안을 마련했고, 같은 해 12월에는 충북대 산학협력단(책임자 김용대 교수)을 조사기관으로 선정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달에는 청주시 협조로 인구, 대기 배출 시설 설치 현황, 대기오염물질 자가 측정·배출량 등 관련 자료에 대한 사전 분석을 끝내고 조사 과정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주민대표, 환경부, 청주시에서 추천한 전문가 11명으로 민관 합동 조사 협의회도 구성했다.
 
애초 환경부는 이날 건강 영향조사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열고 조사 방식에 대한 추가 의견을 듣기로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설명회를 미뤘다.
 
건강 영향조사는 올해 12월 15일까지 진행되고, 결과는 내년 2월 즈음 발표될 예정이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조사는 소각장 주변 주민을 대상으로 정부에서 실시하는 첫 번째 건강 영향조사라는 데 의미가 있다"며 "효율적이고 신뢰성 있는 조사를 위해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적극적으로 요청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