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몸값 1천22억 원, EPL 25위…FIFA 산하 연구소 평가

진은희 기자(jin@goodtv.co.kr) ㅣ 등록일 2020-01-08 14:52: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하는 손흥민의 몸값이 여전히 1,000억 원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하는 손흥민의 몸값이 여전히 1,000억 원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소(CIES)가 발표한 '2020년 유럽 5대 빅리그 선수들 예상 이적료' 보고서에서 손흥민은 7,850만 유로(약 1,022억 원)로 평가받았다.

지금 당장 손흥민을 데려가고 싶은 팀은 그에게 줄 연봉과는 별개로 소속팀 토트넘에 이 정도 금액은 내야 한다는 뜻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수들 가운데서 25위, 5대 리그 전체로 보면 54위에 해당하는 몸값이다. 유벤투스(이탈리아)의 대형 수비수 마테이스 더리흐트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의 르로이 사네(이상 8,010만 유로·51위), 토트넘의 탕기 은돔벨레(7,890만 유로·53위), 도르트문트(독일)의 율리안 브란트(7,750만 유로·55위) 등이 손흥민과 비슷한 순위에 자리했다.

명단에 오른 선수 중 아시아인은 손흥민이 유일했다.

FIFA가 스위스 뇌샤텔대와 공동으로 설립한 CIES는 매년 1월 초 소속팀의 성적, 나이, 포지션, 계약 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럽 5대 빅리그에서 뛰는 주요 선수들의 몸값을 산출하고 있다.

나이가 들수록 몸값은 떨어지는 게 일반적이다. 28살 전성기에 접어든 손흥민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는 9,390만 유로(약 1,203억 원)로 책정됐던 손흥민의 예상 몸값은 올해 200억 원 가까이 떨어졌다.

전체 1위는 킬리안 음바페(2억 6,520만 유로·파리 생제르맹)가 차지했다. 음바페는 지난해 조사에서도 1위였다.

라힘 스털링(2억 2,370만 유로·맨시티)이 2위에 자리한 가운데 무함마드 살라흐(1억 7,510만 유로·리버풀), 제이든 산초(1억 6,890만 유로·도르트문트), 사디오 마네(1억 5,560만 유로·리버풀) 등이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