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축구협회 '올해의 남자 선수' 최다 수상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ㅣ 등록일 2019-12-19 18:06:5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박수치는 손흥민.(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27·토트넘)이 올해 한국 축구를 가장 빛낸 스타 플레이어로 뽑혔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9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KFA 시상식'에서 손흥민을 '올해의 남자 선수'로 선정했다.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2017년에도 '올해의 남자 선수'로 뽑혀 기성용(뉴캐슬·2011년, 2012년, 2016년)과 최다 수상 타이를 기록했던 손흥민은 2년 만에 다시 시상식의 주인공이 되면서 역대 최다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올해의 남자 선수는 한국 국적으로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출입기자단(50명), 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회 및 전임 지도자(이상 14명)의 투표로 결정됐다. 1명당 1∼3순위 투표가 진행됐다.

손흥민은 209점을 얻어 이강인(발렌시아·69점)과 김보경(울산·48점)을 압도적으로 따돌리고 올해의 남자 선수로 우뚝 섰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활약은 독보적이었다.

손흥민은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66)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보유했던 한국인 유럽프로축구 역대 최다 골(121골) 기록을 훌쩍 넘어 126호 골까지 따내 새로운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손흥민은 지난 8일 번리와 2019-2020 정규리그 16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앞서던 전반 32분 자기 진영 페널티 지역 부근에서 볼을 잡은 뒤 70m가 넘는 '폭풍 질주'로 득점에 성공하는 '원더골'을 터트렸다.

대표팀 주장으로서도 손흥민은 3월 콜롬비아 평가전(1골)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스리랑카전(2골)에서 총 3골을 터트렸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