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시위 격화로 혼란...내란 발생 우려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ㅣ 등록일 2019-10-07 18:53:5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이라크에서 민생고 해결과 부패 척결을 요구하며 일어난 반정부 시위가 격화되고 있다. 엿새 만에 100명 가량이 숨지고, 6천여 명 이상이 부상했다. 시위대와 정부간 갈등에 이슬람주의 무장세력의 개입 의혹까지 더해져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시위대가 부상자를 옮기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사아드 만 이라크 내무부 대변인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104명, 부상자는 6천 107명으로 집계됐다.

 

시위는 지난 1일부터 수도 바그다드와 남부 시아파 주민 거주 지역을 중심으로 시작됐다. 이후 3일부터는 바그다드를 포함, 남부 주요 도시에 한낮에도 통행금지를 선포할 정도로 격화했다.

 

시위대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실업과 식량난, 수도·전기 부족 문제 해결, 부패 청산을 요구하며 격렬한 시위를 벌이고 있다.

 

통상 이라크에서 벌어지는 시위는 특정 정파나 종교 지도자가 정치적 목적으로 주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이번 시위는 민생고를 참지 못한 시민, 특히 생활고에 염증을 느낀 청년층을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모였다는 특징이 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이라크가 세계 석유 매장량 4위 국가이지만 4천만 인구 중 22.5%는 하루 약 2300원(1.9달러)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영국 BBC방송은 지난 해 이라크 경제활동 인구의 17%가 실업 상태이고 특히 청년 실업률이 높게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라크 정부는 반정부 시위에 실탄 발사, 통행금지, 인터넷 차단으로 강경 대응하고 있다.

이라크 군은 6일(현지시간) 오후 수도 바그다드의 교외 사드르시티 근처에 모인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포했다.

 

이라크 인권단체 독립인권고등위원회는 "평화적인 시위를 겨냥해 실탄을 사용하는 것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며 유혈진압이 벌어진 것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비난이 거세지자 사아드 만 이라크 내무부 대변인은 이라크 군인들이 시위대를 향해 직접 발포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모종의 "악의적인 세력"이 양측 모두를 공격했다고 해명했다.

 

 ▲6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이라크 군인들이 쫓아오자 달아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경찰의 실탄 발사 이외에 시위대를 겨냥한 정체불명의 저격이 이뤄지면서 혼란을 부추기려 이슬람 무장세력이 개입한 것이 아니냔 의혹도 제기된다.

 

이라크 의회 인권위원회는 바그다드에서 사태 발생 이후 지금까지 누군가의 총탄에 저격을 당해 250명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남부도시 디와니야에서는 시위대가 주정부 청사에 접근하던 중 공중에 총탄이 난사 돼 아비규환의 현장이 되기도 했다.

 

2003년 이라크 전쟁 이후 이라크에서는 시아파 정권이 집권해왔다. 그러나 시아파 주민이 주축이 되어 이번 시위를 이어나가며 기존 세력을 공격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일각에서는 혼란스러운 틈을 타 지하로 숨어든 이슬람국가 무장세력이 내란을 주도하고 이슬람 국가를 세우려 재기하는 것이 아니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