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IFA2019' 개막…삼성·LG 등 1천939개사 참가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9-06 17:48: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Mobile World Congress)와 함께 세계 3대 가전·정보통신(IT) 전시회로 꼽히는 독일 IFA가 독일 메세 베를린(Mesee Berlin·베를린 만국박람회장)에서 6일(현지시간) 엿새간의 일정으로 공식 개막했다.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가 독일 메세 베를린에서 공식 개막했다. ⓒ연합뉴스

슬로건, '동반 혁신을 통한 역동성'으로

지난 1924년 시작돼 매년 혹은 격년으로 개최되면서 올해 59회째를 맞은 'IFA2019'는 16만3천900㎡의 전시공간에 전세계 각국의 1천939개 기업·단체들이 참가해 최첨단 전략 제품들을 선보였다.

한국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 K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무역협회(KITA) 등 90개 기업·단체가 참가했다.

올해 IFA의 슬로건은 '동반 혁신을 통한 역동성(Dynamics through Co-innovation)'으로 정해졌다.

이밖에 첨단기술 분야 석학과 기술자들이 참석해 새 기술이 열어갈 미래상을 조망하는 'IFA+서밋'(8~9일)과 전세계 130여개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IFA 넥스트'(6~11일), 마케팅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IFA 글로벌 마켓'(8~11일) 등도 열린다. 또 미래 이동수단에 대해 소개하는 부대행사인 '시프트 오토모티브(Shift Automotive)'도 10일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올해 행사에서는 특히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5G 이동통신 등을 활용한 스마트 가전·TV를 놓고 메이저 IT업체들이 자존심을 건 기술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