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잊지말자!'…경술국치일 맞아 전국 추모 분위기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ㅣ 등록일 2019-08-29 17:37:4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1910년 8월 29일 일제에 나라의 주권을 빼앗긴 경술국치 제109주년이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특히 3·1운동과 임정 100주년인 올해 한일관계가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더욱 껄끄러운 실정이어서 경술국치의 의미는 새롭게 다가오고 있다.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치일 109주년 민족 각성의 날 '독립운동선열합동추모대전'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경술국치일 109주년을 맞아 독립의 의미를 되새기고 선열들을 추모하는 ‘독립운동선열추모제전’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광복회 주최 ㈔독립유공자유족회 주관으로 마련된 가운데 광복회원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국민의례에 이어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 회장의 경술국치 연혁 및 경과보고, 김원웅 광복회장의 대회사,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및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설훈·안민석·정세균 의원의 추념사, 결의문 낭독, 독립군가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제주 4·3항쟁, 부마항쟁, 4·19혁명, 6월 항쟁, 촛불 항쟁 등 지난 74년간 대한민국은 일제 졸개들이 만든 권력에 대한 민중 저항의 역사였다"며 "친일에 뿌리를 두고 분단에 기생해온 반민족 세력에 맞서" 국민들이 세상을 바꾸어 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일본이 "독도를 침탈하려는 철면피한 야욕과 함께 터무니없는 경제침략을 가해오는 데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100년 전 3·1 만세운동과 같이 '제2의 독립운동'을 벌이는 마음으로 일본 상품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반대 운동 등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를 비롯한 민족·사회단체들과 연대하는 범국민적인 기구를 결성해 강력히 응징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광복회는 이날 추모 제전과 별도로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대 한국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여의도 광복회관 앞에서 추모제전 참가자들이 모인 가운데 규탄대회도 열었다.

또 전국 각 지자체에서도 기념행사를 갖고 민족의 아픈 역사를 잊지 말자는 각오를 다졌다. 대구시와 경남 창원, 전북 전주, 경기 구리시 등은 ‘경술국치일 범시민 태극기 조기달기 운동’을 추진했다.

지난해까지는 광역지자체와 교육청을 제외하고는 조기계양을 하는 기관이나 단체가 거의 전무했다. 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달라졌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는데다 한 번 틀어진 한일관계자 개선되지 않으면서 분위기가 급반전했다.

각 시·도 교육청에서 조기게양은 물론 찬죽 먹기, 학교급식 메뉴로 독립군이 먹었던 주먹밥을 제공하기도 했다.

한편 경술국치는 ‘국권피탈’이라고도 하며, 국가기념일은 아니지만 전국 17개 시·도가 조례로 경술국치일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규정해 놓고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