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자국 대학에 미치는 中 영향력 확대 경계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8-28 18:09: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호주 정부가 자국 대학가에 미치는 외국 정부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중국의 영향력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이 같은 조치가 나왔다는 분석이 나왔다.
 

 ▲호주 댄 테한 교육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AP와 AFP 통신에 따르면 댄 테한 호주 교육부 장관은 28일 성명을 발표하고 호주 대학 관계자들과 정부 관리들이 절반씩 참여하는 대책위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호주 정부가 구성할 대책위는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고 민감한 지적재산을 보호하는 데 전념할 예정이다.

 

AFP는 지난해 호주의 수도 캔버라에 있는 호주국립대학(ANU)에서 학생과 교직원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가 사이버 해킹을 당한 사례를 소개하며 해외단체 등과 협력해 국익에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 것도 대책위의 목표라고 전했다.

 

 AP는 호주 대학가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가 나왔다고 분석했다.

 

얼마 전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시위 사태를 둘러싸고 호주 대학가에서 중국과 홍콩 학생 사이의 갈등이 논란이 됐다.

 

지난달 24일 호주 브리즈번의 퀸즐랜드 대학 캠퍼스에서는 중국 정부를 옹호하는 학생들과 이에 반대하는 학생들이 충돌한 것이다. 이들 중 일부 학생의 신원이 온라인에 유포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호주 대학들이 '공자학원' 설립 명목으로 중국으로부터 수천만 달러의 후원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는 일도 있었다.

 

테한 장관은 "국익과 대학의 자유로운 연구·협력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국가안보와 대학의 연구·협력·자율성이 만나는 지점에서 명확성을 제공하기 위한 조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