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아베의 재팬' 열기 고조...日 관광 급감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8-27 16:14: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의 열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그 여파가 수치화 돼 나타나고 있다. 특히 일본을 찾는 한국 여행객들의 발길이 뚝 끊기며 일본 관광업계의 타격이 본격화되고 있다.
 

 ▲한산한 일본행, 북적이는 중국행.(사진제공=연합뉴스)

'보이콧' 장기화에 韓 관광객 '뚝' 끊길 듯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에 반발한 '국내 일본 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두 달 가까이 이어지며 일본 지방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일본 언론들은 지난달 한국 여행객 수가 1년 전보다 7.6% 감소했다는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발표를 일제히 보도하면서 이런 추세에 우려를 나타냈다.
 
실제로 올 들어 7월 한달 간 일본을 여행한 한국인 수는 56만 1,700명으로 가장 적었다. 지난해 같은 달(60만 7,953명)보다 4만 6,253명(7.6%)이나 줄어든 것이다. 이는 본격적인 여름휴가 성수기라는 점을 감안할 때 급격한 감소폭에 속한다.
 
일본 여행이 줄자 지난달 일본 휴대전화 로밍 이용자도 크게 줄었다. 로밍 이용 감소율(14.5%)은 일본 여행자 감소율의 2배에 육박했다.
 
특히나 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홋카이도(北海道), 규슈(九州) 등 지방 관광업계 사이에서는 비명이 나오기 시작했다. 규슈 오이타(大分)현 벳푸(別府 )시 온천관광시설 '가마도지고쿠(지옥온천)'의 경우, 입장객의 70~80%가 한국인에 해당한다. 그러나 7월 들어 한국인 입장객 수가 30% 이상 급감하면서 사정이 악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오이타현 관광업계 간부는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이제 사활(死活)의 문제"라고 우려했다.
 
한국인이 여행객의 80%를 차지하는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대마도)시도 상황은 마찬가지. 지역 내 10개 숙박시설에서 7월 숙박자 수가 지난해보다 50~90% 감소했고, 일부 호텔에선 8월 예약률이 '0'을 기록했다. 한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관광산업에 의존 중인 일본 중소도시에서 직격탄이 예상되는 이유다.
 
일본 지역경제의 타격이 감지되기 시작하자 이미 지자체를 중심으로 '한국 여행객 유치'에 열을 올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최근 훗카이도는 지자체 관계자들이 나서서 한국인 여행객들에게 기념품을 배부하고, 공항에서 환영인사를 건네는 행사를 가졌다.
 
일본 정부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정부 간에 어려운 문제에 봉착했다고 국민 교류까지 방해 받을 필요는 없다"면서 "오히려 이럴 때일 수록 교류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정부의 행정 조치와 민간 교류를 분리해서 접근하자는 뜻으로, 자국 관광 산업에 끼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겠단 의지가 투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일본 여행 보이콧의 영향은 이제 시작일 뿐이란 시각이 많다. 이번 달까지는 여름 휴가 예약자 중 일부가 취소해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다음 달부터는 예약도 급격히 줄고 신규도 기대하기 어려워 감소 폭은 훨씬 클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은 대한항공이 일부 일본 노선의 공급을 조정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1면에 실으며, 한국의 이 같은 움직임이 "일본의 지방 관광업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 1개

이강국 | 2019-09-08

이웃 국가의 경제를 거덜내겠다는 정권의 나라에 쓸개빠진 사람이 아니고서야 그 나라에 아무리 구경꺼리가 좋기로서니 꼭 돈을 쓰려(?)고 가서야 되겠는가? 나중에 서로 사이 좋게 지낼 때 가도 늦지 않으니 이왕에 자발적으로 민의가 모아졌으니 꼭 볼일이 없다면 일본 땅에 돈쓰려고 가는 일은 자제하는 것이 국민된 도리일 것 같다.나라와 국민을 얼마나 깔보면 이짓들을 하겠는가! 좀 생각이 있기를 기대합니다.

prev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