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이 '적'인가…日시민 서명운동에 대규모 집회까지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8-27 16:08: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일본의 사회지도층 인사들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철회를 촉구하며 벌이고 있는 서명운동에 참가한 일본인들이 한 달 사이 1만명에 육박했다.
 

 ▲'한국은 적인가' 서명운동 홈페이지 첫 화면.ⓒ데일리굿뉴스

1만명 달성 전망…서명운동 홈페이지 24만명 방문·응원글 3천590개

'한국은 적(敵)인가 성명의 모임'(이하 성명 모임)은 '한국은 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걸고 진행 중인 서명운동의 참가자가 지난 25일 9천명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달 25일부터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1차 기한인 지난 15일까지 8천404명이 참가했고 기간을 연장해 서명운동을 계속하고 있다.

서명운동은 31일까지 진행되는데, 지금 추세라면 참가자 수 1만명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와다 하루키(和田 春樹) 도쿄대 명예교수, 우치다 마사토시(內田 雅敏) 변호사 등 일본의 학자, 변호사, 언론인, 의사, 전직 외교관, 시민단체 활동가 등 78명은 인터넷 사이트(https://peace3appeal.jimdo.com)를 개설해 서명 운동을 진행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마치 한국이 '적'인 것처럼 다루는 조치를 하고 있지만, 이는 말도 안 되는 잘못"이라며 "한국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기조로 해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구축하고 있는 중요한 이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한국 국민과 일본 국민의 사이를 갈라놓고 양국 국민을 대립시키려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즉시 철회하고 한국 정부와 냉정한 대화와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日, 과거 솔직히 반성해야"

서명운동이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서명운동 사이트에는 이날 낮까지 24만2천879명이 방문했고 3천590개의 응원글이 작성됐다.

한 서명자는 "(일본 정부가) 내정에 곤란할 때 시선을 밖으로 돌리고 있다. 헌법과 정반대의 움직임에 반대한다"고 비판했고 다른 서명자는 "우리나라(일본)의 과거의 잘못을 솔직하게 반성한 뒤 대화로 이해를 깊게 해 서로 평화 속에서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적었다.

또 "아베 정권이 하는 것을 보면 일본인이라는 것이 부끄럽게 된다", "(아베 정권의) 어리석은 정책이 반드시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다. 이런 명백한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불가사의하다"는 글도 있었다.
 
 ▲오는 31일 일본 지요다구에 위치한 한국 YMCA에서 '한국은 적인가-수출규제를 철회하고 대화로 해결을'이란 제목의 대규모 집회가 열린다. 사진은 집회 포스터. ⓒ데일리굿뉴스

서명운동 주최측 31일 도쿄서 대규모 집회…日시민들 '反아베' 연대 움직임

아베 정권의 한국에 대한 잇따른 경제 보복 조치는 내각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기도 했지만, 일본 내에서는 아베 정권의 '한국 때리기'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사람도 적지 않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아베 정권을 비판하고 규제 조치 철회를 주장하는 집회가 곳곳에서 열리고 있으며, 일부 일본의 시민 활동가들은 한국에서 열리는 '반(反) 아베' 집회에 직접 참석하며 한국 시민들과 연대하기도 했다.

성명 모임 측은 31일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한국YMCA에서 '한국은 적인가-수출규제를 철회해 대화로 해결을'이라는 제목의 대규모 집회를 열고 서명 운동 결과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성명 모임 관계자는 "왜 이렇게 양국관계가 악화됐는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은 무엇인가, 일본 정부의 조치가 자유무역에 반하는 것인가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한일 양국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들이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