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逆 전세난…내년 준공 후 미분양 3만호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8-26 17:33:4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2015년 주택 인허가 물량 급증 영향으로 내년이면 아파트를 다 짓고도 팔지 못하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최대 3만호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수도권 신도시의 한 부동산 모습.ⓒ데일리굿뉴스

주택공급물량 급증 여파…수도권 逆 전세난 우려

2015~17년 주택공급 물량이 급증했던 여파로 올해와 내년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역(逆) 전세난이 날 것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략연구부장은 26일 KDI 정책포럼 '우리나라 주택공급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보고서에서 2019년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최대 2만5천561호, 2020년이면 3만51호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2019∼2020년 분양 물량이 29만7천호인 상황에서 사용자비용(차입금리-주택가격상승률)이 1.0%, 2019년과 2020년 실질 경제성장률이 각각 2.4%, 2.5%인 것을 가정한 결과로 풀이된다.
 
다른 시나리오에서는 주택가격상승률이 차입금리보다 0.23%포인트 낮을 것으로 추정돼, 이 경우에는 올해 미분양 물량이 2만4천550호, 내년에는 2만7천946호일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5월 기준 미분양 물량이 1만8천558호인 것과 비교하면 급격한 증가로 이러한 미분양 급증세는 2015년 집중됐던 주택공급 급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KDI가 아파트 분양물량과 미분양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분양 물량이 10% 증가하면 3년 뒤에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3.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 확대에 따른 입주 물량 증가는 전세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아파트 입주 물량이 장기평균 대비 10% 증가할 경우 전셋값은 0.6∼1.121%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기 지역에서 전셋값이 가장 높았던 시점이 2017년 12월과 2018년 2월임을 고려하면 2년 만기가 도래하는 2019년 12월부터 수도권에서 역전세 현상이 표면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례로 올해 경기도 입주 물량이 지난해보다 12% 늘어난 18만7천호며, 중위 전셋값은 2017년 말(2억5천만원)보다 2천만원 내린 2억3천만원으로 예상된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