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연합감리교회 설립 115주년 기념 역사포럼

박준호 교회기자(미국 오아시스교회) ㅣ 등록일 2019-08-21 08:10: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LA연합감리교회(담임 이창민 목사) 설립 115주년 기념 역사포럼이 클레어몬트신학대학원과 공동으로 8월 16일 오전 10시 미서부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용수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LA연합감리교회 설립 115주년 기념 역사포럼에서 발제하는 강사들. ⓒ데일리굿뉴스

고계홍 장로의 사회로 열린 역사포럼에서는 이덕주 교수(전 감신대학교 교회사 교수), 김찬희 교수(클레어몬트신 학대학원 명예교수), 옥성득 교수(UCLA 아시아언어 문화학과 한국기독교학 석좌교수)가 패널리스트로 나와 강의했다.

‘미주한인디아스포라 신학형성에 관하여-’포와한인교보‘와 ’대도‘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강의를 한 이덕주 교수는 “이민한인들의 역사를 다루면서 1903-1912년 미주지역 한인 1세대는 한국인으로서 정체성과 기독교인으로서 윤리적 책임감 그리고 고국동포로서 애국심을 바탕으로 ‘텃밭신학’을 일궜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하와이 및 미주본토에서 태어난 2세대 한인들은 고등교육을 받은 후 미국인 사회에 적극 진출하면서 교포사회의 환경과 분위기를 바꾸게 했다. 그러나 이들은 완전한 한국인도 완전한 미국인도 될 수 없었던 정체성 혼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문화적 배경이 다른 미국태생 한인과 한국태생 한인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공통분모는 민족주의와 애국심”이라며 “교포사회의 텃밭인 한인교회가 추구하는 기독교신앙을 가미하면 1세대 한인교회 지도자들이 수립한 한인디아스포라신학의 핵심요소가 갖춰지게 되며 부모와 자녀세대가 같은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동안 부모의 조국은 자녀의 조국이 되고 부모의 신앙은 자녀의 신앙으로 심어져 기독교 신앙과 애국심은 대를 이어 전승되고 계승됐다”고 언급했다.

‘70년대 이후 이민교회 발전사’를 강의한 김찬희 교수는 “한국이민의 특성 가운데 하나는 개신교 신자가 많다는 것이다. 1965년 이후 유입된 이민자들 중 30%가 미국에 올 때 이미 개신교 신자였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과 달리 한인 이민자들이 감소하고 있다”며 “이는 한어권 교회의 수의 감소, 영어권 인구의 증가로 이어질 것이다. 다만 한인교회의 교인들이 늙어가고 있기에 교인들을 엘리트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LA연합감리교회 설립 115주년 기념 역사포럼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굿뉴스

김 교수는 “결론적으로 한인교회는 교인들의 수는 적더라도 내실에 충실한 교회가 돼야 한다. 전도하는 일에 힘을 써서 아직 그리스도를 모르는 많은 한인들을 크리스천으로 만든다면 교회는 성장할 것이며 하나님께 영광 돌릴 수 있게 될 것”이라 진단했다.

‘이민사회 미래와 교회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맡은 옥성득 교수는 “우리가 바꿔 나갈 수 있는 것은 과거를 재해석해서 현재와 미래로 이어지게 하는 것”이라며 “이민이 우리역사에 어떤 의미가 있는가를 생각해야 한다. 아브라함부터 예수님까지 성경역사 주체는 디아스포라였다. 디아스포라는 하나님의 섭리 속에 세계 민족을 살리기 위해 이 땅에 파송 받은 남은 자들이다. 이민신학은 망명자로서 남은 자로서 어떤 정체성을 갖고 살 것인가, 윗세대들이 했던 본향으로 가는 순례자로서 신학, 그것은 어떻게 살아왔는지 이야기 식으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옥 교수는 “한인교회는 단기 이민자를 포용하는 정책으로 가야한다. 교회는 영적센터로 지저스이벤트가 일어나고 복음이 신실하게 선포돼야 한다”며 “이민신학에 대한 정립, 그리고 어떻게 세대교체를 잘할 수 있느냐가 토론의 주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의가 마친 후 이종오 박사(클레어몬트신학교 부총장) 사회로 패널리스트들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후 한기형 목사(남가주교회협의회 회장) 폐회기도로 마쳤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