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불매운동 여파 유니클로·무인양품 앱 사용자 최대 44%↓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ㅣ 등록일 2019-08-09 09:34: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시민들이 발끈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촉구하며 내건 구호다. 현재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단순히 잠깐 불고 가는 바람에만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이고 있다.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출처=연합뉴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 여파에 유니클로 등 일본 브랜드의 국내 모바일 앱 사용자가 지난달부터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8월 9일 모바일 데이터 플랫폼 업체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보고서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기준 유니클로 모바일 앱의 7월 월간 사용자 수(MAU·한 달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중복되지 않는 이용자 수)는 상반기 평균치보다 28% 줄었다.

지난 6월 72만 1,472명에 달했던 유니클로 앱 MAU는 7월에는 51만 440명으로 29% 감소했다.

일일 사용자 수(DAU·하루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중복되지 않는 이용자 수) 기준으로는 낙폭이 더욱 커서 전월 및 상반기 평균 대비 40% 각각 감소를 기록했다.

유니클로뿐 아니라 일본 생활용품 브랜드인 '무인양품' 앱 사용자도 크게 줄었다.

무인양품 모바일 앱의 7월 기준 MAU는 4만 2,713명으로, 6월(7만 2,011명)보다 41% 줄었다. 상반기 평균치 대비해서는 22% 감소를 기록했다.

DAU 기준으로도 6월 대비 44%, 상반기 평균 대비 27% 감소를 각각 기록했다.

회사 측은 "7월 1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유니클로·무인양품 등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 모바일 앱의 사용자가 급격히 감소하는 등 눈에 띄는 추이 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일본 불매운동이 점점 확산하면서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모바일에서의 소비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이런 영향으로 한때 한국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던 일본의 대표적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는 이번 수출 규제에 따른 불매운동의 여파를 정면으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한 백화점에서는 7월 한 달 매장에 입점한 유니클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사례가 이를 잘 보여주고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