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이 말라리아로 신음...'선거 때문에 비상사태 NO'

김민주 수습기자(jedidiah@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8-08 18:26: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중부 아프리카 최빈국 브룬디에서 전체 인구의 절반가량이 말라리아에 걸려 고통 받고 있다. 하지만 부룬디 정부는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비상사태 선포를 주저하고 있다.

 

 ▲배급을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부룬디 어린아이(사진제공=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 AFP 통신에 따르면 부룬디 전체 인구의 절반가량이 말라리아에 걸린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초부터 말라리아에 걸려 사망한 사람이 1,800명에 이르는 것을 감안하면 부룬디의 상황은 에볼라로 신음하는 콩고민주공화국의 상황만큼이나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집계한 수치를 보면 1월 첫째 주부터 지난달 말까지 600만 건에 가까운 말라리아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부룬디의 인구가 1,100만 명인 것을 고려하면 인구의 절반이 말라리아에 걸려 고통을 받는 셈이다.

 

2017년 브룬디에서는 말라리아 기승으로 180만 명이 감염되고 700명이 사망했던 적이 있다. 당시 부룬디는 국가적인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익명을 요구한 부룬디 정부 고위관계자는 최근 AFP와의 인터뷰에서 "대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았다"며 "많은 위기를 맞고 있는 피에르 은쿠룬지자 현 대통령이 자신의 보건정책 실패로 여겨질 수 있는 (비상사태 선포를) 인정하고 싶지 않아 한다"고 말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현재가 더 심각한 상황임에도 부룬디 정부가 비상사태 선포를 거부했다며,정부 결정은 상황을 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급속한 확산의 원인으로 국가적으로 매우 낮은 수준의 예방 접종률과 이에 따른 면역력 저하 등을 꼽았다.

 

또 치료 약에 내성이 생긴 변종이 생기면서 적극적인 대처가 어려워지고 있으며, 기후변화 탓에 질병 매개인 모기가 더 공격적으로 행동을 변화하고 있는 것도 하나의 이유라고 밝혔다.

 

부룬디에서는 2015년 은쿠룬지자 대통령이 헌법을 어기고 3선 도전을 강행하면서 반대 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하는 바람에 최소 1,000명이 사망하고 40만 명 이상이 실향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