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사성 오염수 100만 톤 방류할 것' 주장 나와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8-07 20:07: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일본이 처리에 곤란을 겪어 후쿠시마 제1원전에 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 톤을 바다에 방류하려 한다는 환경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의 모습. 처분하지 못한 오염수가 급격히 늘어 현재 오염수 100만 톤이 물탱크에 보관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코노미스트'에 '일본 방사성 오염수에 한국 노출 위험 커져'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는 국제환경단체 소속 전문가인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이 기고한 글이다.

 

버니 수석은 기고문에서 "아베 내각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러면 한국은 매우 위험한 상태가 된다"고 주장했다.

 

그가 지적한 바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지난 8년간 오염수를 처리하려고 애썼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버니 수석은 "아베 내각은 오염수 위기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에 불리한 뉴스가 나오면 해명하기를 포기하고 아예 침묵해 버린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제해양투기방지협약이 있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처럼 육상에서 방사성 오염수 방출을 할 경우 막지 못한다는 게 문제"라며 "아베 내각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에 대해 침묵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처사"라고 말했다.

국제해양투기방지협약은 국제해사기구(IMO)에서 1973년 채택한, 선박으로부터의 해양오염방지에 관한 국제 협약이다. 선박으로부터의 기름 · 유해액체물질 · 포장유해물질 · 하수 · 쓰레기 및 대기오염물질을 규제하기 위한 절차와 방법이 규정되어 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버니 수석의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사무소는 "방사성 오염수 방류는 후쿠시마 해역은 물론 태평양 연안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는 범죄"라며 "아베 내각이 우리 바다에 저지르려고 하는 환경 재앙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