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종교억압 가장 많은 국가, 과연 한국은?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7-23 18:11: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정부의 종교 규제가 심한 국가들을 색깔로 나타낸 그래프.(퓨리서치센터 홈페이지 캡처)

한국이 인구 밀도가 높은 국가들 가운데 정부의 종교 억압이 비교적 덜한 국가라는 국제 조사기관의 연구가 발표됐다.
 
최근 미국의 비영리 연구조사기관인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는 종교 억압과 관련해 2007년부터 2017년까지 전 세계 198개국의 상황을 다룬 10번째 '연례 종교 제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센터는 정부 차원의 종교자유 제한과 사회적 차원에서의 종교 적대감 등 2가지 기준을 근거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 세계적으로 가장 인구가 많은 25개국 가운데 종교에 대한 정부 억압이 가장 낮은 국가로 한국을 포함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필리핀, 브라질이 꼽혔다.
 
반면 중국과 이란, 러시아, 이집트, 인도네시아는 종교억압이 가장 많은 국가로 확인됐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정부의 종교억압이 과거보다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센터는 "52개 국가가 높은 수준에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2007년 40개 국가보다 늘어난 것이다.
 
5대 주요 지역(아메리카, 아시아-태평양, 유럽, 중동-북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가운데서는 중동-북아프리카 지역이 종교에 대한 정부 규제 수준이 가장 높았다고 센터는 평가했다. 다음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었다.
 
특히나 지난 10년간 민주주의 국가가 많은 유럽에서도 종교에 대한 규제 수준이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2017년 오스트리아는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완전히 가리는 이슬람 전통 복장 '부르카'를 전면 금지하는 법을 제정했다. 독일 역시 자동차를 운전하거나 공직에 복무하는 사람들의 부르카 착용을 금지하는 등 유럽 여러 국가에서 비슷한 조치가 취해졌다.
 
퓨리서치센터는 "비단 권위주의 국가들만이 아니라 유럽의 많은 민주주의 국가들 사이에서도 종교를 억압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