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여정 통해 '이희호 여사 조의'…'조문단 파견 없어'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6-12 18:04:4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북한이 12일 고(姑) 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데일리굿뉴스
 
북한이 고(姑) 이희호 여사 장례에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했다. 조문단은 보내지 않았다.
 
앞서 통일부는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북측은 오는 12일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우리측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했다"고 덧붙였다.
 
12일 우리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나가 수령했다.
 
정부는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을 받아 전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측에 부음을 전달한 바 있다. 이에 북측의 조문단 파견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조문단 파견이 무산되면서, 일각에서는 '하노이 노딜' 여파로 남북관계가 소강상태인 상황에서 북측이 조문단을 보내는 데 다소 부담을 느낀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여동생인 김 제1부부장을 직접 판문점으로 보내 조의문과 조화를 남측에 전달하도록 한 점은 북측에서 최대한 예를 갖추고자 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한편 고(姑) 이희호 여사는 지난 10일 향년 97세의 나이로 소천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