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북한팀 보고서 '식량분야 북한당국 목표 지원'

김신규 (sfcman87@hanmail.net) ㅣ 등록일 2019-05-15 16:46:5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최근 북한의 2 차례에 걸친 발사체 실험으로 보수권의 대북 강경발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 정부는 북한의 식량난 해결을 위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북식량지원을 선언했다.
 

 '고난의 행군'으로 불리는 1990년대 중·후반 가뭄과 대홍수로 엉망이 된 북한의 논과 도로.(사진출처=연합뉴스)

이러한 시점에서 유엔(UN) 북한팀이 북한당국의 식량분야 목표를 지원한다는 보고서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보고서는 세계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5월 들어 발표한 것으로, 올해 북한에서 136만 톤의 식량부족으로 1,000만 명 이상 주민이 식량난에 시달릴 것이라는 내용이다.

이 보고서는 북한에 상주하는 UN 기구들과 국제 NGO들로 구성된 UN 북한팀의 보고서로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월드비전, 평화3000 등에서 함께 번역해 공개했다.

이들이 전한 북한의 식량분야 목표는 국가식량증대, 생활수단 개선, 북한 주민의 영양상태 개선이다.

UN 북한팀의 식량안보와 농업분야 워킹그룹은 FAO와 WFP, 독일 세계기아원조(EUPS4)가 공동으로 이끌고 있다.

타판 미슈라 북한주재 UN상주조정관은 보고서 서문에서 "가장 우려되는 점은 북한의 2018년 식량 총생산량이 2017년에 비해 9% 이상 감소, 10여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에 필요한 인도적 지원이 장기간 더 이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국제사회는 여전히 이 문제를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의 식량난에 대해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등 농민단체는 국내에 남는 쌀을 북한에 일방적으로 공여하는 식의 옛 방식 대신 남북이 서로 도움 되는 방식의 한반도공동식량계획(가칭)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전농은 '대북식량지원 환영 성명서'에서 "인도적 지원은 대북제재 대상도 아니다"며 "남북공동식량계획에 따라 농산물 교류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