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식량지원 9월 전에 돼야'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ㅣ 등록일 2019-05-14 13:54: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북한의 식량사정이 악화일로인 상황에서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대북식량지원을 언급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 식량지원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춘궁기로 명시한 5∼9월 안에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빗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인사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이 당국자는 14일 대북식량 지원의 기준점에 대한 질문에 "(WFP 북한 식량사정 보고서가) 다음 가을 수확기까지, 5∼9월을 지원이 필요한 시기라고 적시하고 있다"며 "저희도 그 평가를 토대로 5∼9월로 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수혜자의 필요성을 긴급히 충족해주는 차원에서는 9월(까지 지원이 이뤄지는 것)이 WFP의 요청사항"이라고 덧붙였다.

WFP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지난 5월 3일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WFP는 북한의 식량사정과 관련해 "적절하고 긴급한 인도적 행동이 취해지지 않으면 춘궁기(lean season)인 5∼9월 동안 상황이 더욱 악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 식량 지원에 따른 분배 모니터링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는 당국의 대규모 식량 지원은 분배 모니터링을 고려한다는 점을 기본 입장으로 계속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남측 당국의 지원 때도 직접 가서 분배 현장을 지켜보고 주민과 인터뷰하는 등 모니터링 절차를 강화해 온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통일부가 대북 식량지원 관련 여론수렴을 위해 이번 주 민간단체 및 인도협력분과 정책자문위원에 이어 종교계와 교육계, 교류협력 관련 정책자문위원 등과 추가로 면담하는 일정을 오는 22일께까지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