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버닝썬 사태 비판…'스스로 자퇴해야'

홍의현 (honguihyun@gmail.com) ㅣ 등록일 2019-04-12 09:40: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사진제공=연합뉴스)

"연예계 후배들, 인기있을 때 자기 관리 필요" 조언도

원로 배우 이순재(85)가 클럽 '버닝썬' 의혹에 연루된 후배 연예인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순재는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 시즌4'에 출연해 "법적인 판단이 나겠지만 (후배들이)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스스로 자퇴해야 할 사람들이 많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직업이 활동하다 보면 인기라는 게 따라붙게 돼 있다. 과거엔 인기가 있어봤자 경제적으로 큰 수익이 있던 건 아니었다. 한평생 (연기를) 해왔지만 신구도, 나도 빌딩 하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요즘엔 그렇지 않다. 수익성이 좀 있으니까 돈이 생긴다"며 "우리가 공식적인 공인은 아니지만 공인적 성격을 띠고 있다. 우리가 하는 행위가 관객들이나 청소년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순재는 "가장 중요한 건 인기가 올라갔을 때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다. 후배들이 관리를 철저히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순재는 지난해 연극계 미투 파문이 일었을 때도 후배들을 향해 쓴소리를 전한 바 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