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제종교자유 대사 '中, 종교자유 크게 침해'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ㅣ 등록일 2019-03-14 17:04:4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확대 축소

중국 정부의 '종교 탄압' 소식이 잇따르면서 국제사회의 비판이 날로 거세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국무부의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가 중국 종교 정책의 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금 중국은 신앙과 전쟁을 하고 있다"고 말한 브라운백 대사는 중국의 현 상황에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미국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가 중국 정부에게 종교 정책의 시정을 촉구했다.

중국에 '종교 탄압' 시정 촉구  
 
"미국은 중국 정부의 종교 탄압의 심각성을 매우 강하게 느끼고 있으며, (중국에 대해) 종교적 자유 문제를 공격적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근 홍콩을 방문한 샘 브라운백 대사(미국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종교탄압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특히 그는 "이슬람교와 기독교 등 종교인들에 대한 중국 당국의 탄압이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 당국이 "신앙과 전쟁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브라운백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종교적 박해에 책임이 있는 중국 관리들에 대해 제재를 할 것인가'란 물음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수단이 있다"고는 말해 제재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았다.
 
앞서 지난주 미국의 10여 개 종교·인권 단체들은 '중국의 종교자유를 진전시키기 위한 연합(CARFC)'을 결성한 바 있다. 이에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중국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하라"고 압박하는 중이다. 브라운백 대사 역시 "중국 내 주요 종교 단체들을 상대로 종교 탄압 실태를 조사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의 위구르족과 카자크족 이슬람교도들을 대상으로 '재교육 수용소'를 운용하는 등 강도 높은 탄압을 가하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고 있다는 게 이들 단체의 추산이다.
 
아울러 중국 정부가 공인받지 않은 기독교 '지하교회'(일명 가정교회)를 강제 폐쇄하는 등 기독교를 대상으로 탄압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온교회와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시의 추위성약교회(秋雨聖約敎會)가 중국 정부의 의해 강제 폐쇄됐다.

댓글 0개